1. 공지사항
  2. 자료실
  3. 뉴스레터
  4. 갤러리
  5.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파이낸셜뉴스] 한 걸음에도 데이터 잔뜩..IoT, 일상으로 ‘훅’
작성자 KAIT 등록일 2021-04-09 조회 89

| 깔창, 베개 등 늘 쓰는 물건부터 
| 야외 활동까지 스며들어 생활 혁신
쓰리엘랩스의 보행정보분석시스템 IoMT인솔. 쓰리엘랩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공장 효율화나 지능적 항공 운행 등을 구현하며 산업을 혁신해온 사물인터넷(IoT) 기술들이 이제 개인들의 생활 속으로 확산되며 일상을 혁신하고 있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IoT 기술은 공장 내 설비, 건설 현장, 항공 엔진 등으로부터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해 산업의 생산성을 크게 증가시켜 왔다. 이처럼 대규모 산업 현장을 누비던 IoT가 이제는 깔창, 베개 등 늘 쓰는 소소한 물건부터 이동 수단에 이르기까지 개인의 삶 속으로 스며들어 생활의 효율을 높여주고 있다.

지난 1월 온라인으로 개최된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1)에서도 삼성전자 등 국내 대기업 및 글로벌 기업들이 가정용 IoT 가전들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 오는 4월 21일부터 3일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인 2021 월드IT쇼에도 국내 유망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들의 다양한 IoT 제품 및 서비스들이 대거 출품될 예정이다. 이 기업들은 사람들의 일상을 개선해주는 IoT 접목 제품과 서비스들을 개발하며 국내 IoT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IoT는 사물을 통해 수집되는 데이터를 모아 분석해 유의미한 정보를 도출해 내는 데 의미가 있듯, 이 기업들의 제품들과 서비스들도 일상 속 데이터들을 통해 정확하고 유용한 정보들을 제공, 개인 삶의 질을 향상시켜준다.

 

 

깔창, 베개도 데이터 밭...생활 속 건강 관리

가령 내가 걷는 한걸음, 한걸음에도 건강 관련 데이터가 잔뜩 있지만 모아서 분석하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 이에 보행정보서비스플랫폼 회사 쓰리엘랩스는 모바일 보행분석시스템 ‘풋로거’를 개발했다. 풋로거는 일반인이 신발에 장착해 사용하는 의료 사물 인터넷(IoMT)인솔로, 일상적 걸음걸이를 24시간 365일, 의료기기 수준의 지표와 정확도로, 쉽고 편리하게 수집 및 분석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수집된 보행 데이터를 인공지능(AI) 기술로 분석해 치매, 낙상, 파킨슨 여부나 중증도를 판단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위해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다른 스마트인솔 회사 솔티드도 특허받은 기술로 구현한 압력센서 배치로 사용자의 족저압, 보행패턴, 체중의 치우침, 근육의 움직임 등을 정확하게 분석, 모바일 앱과 연동해 올바른 자세를 진단하고 맞춤형 트레이닝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헬스케어 비즈니스 솔루션 회사 창헬스케어도 IoMT인솔 제품을 제공하는 등 헬스 IT 기술을 바탕으로 개인화된 건강관리 서비스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자전거 라이딩 등 야외 활동에도 스며든 IoT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이동 수단인 자전거, 전동 킥보드 등의 이용률이 높아진 가운데 IoT를 활용한 스마트 라이딩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있어 눈길을 끈다. 자전거 라이딩 관리 스마트 솔루션들을 제공하는 우비크는 이륜차 도난방지에 특화된 블랙박스를 선보이는 등 도심형 레저 수요 성장에 부응하고 있다. 이 회사는 자전거 스피드/케이던스 듀얼센서를 이용해 GPS를 통한 측정보다 더 정확한 주행 속도 및 분당 페달 회전 수 측정 기능을 제공해 더 정교한 운동 효과 분석을 가능하게 해주는 기술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우비크는 이용자가 라이딩하는 동안 흘리는 땀의 젖산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신체 피로도와 위험신호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젖산센서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중략)

[파이낸셜뉴스 김아름 기자]

원본출처 : 한 걸음에도 데이터 잔뜩..IoT, 일상으로 ‘훅’ : 네이버 뉴스 (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