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환을 위한 원스톱 플랫폼, 월드IT쇼

List

[서울경제] 품질 안정성 높여주고 고장ㆍ안전사고 발생 낮춰주는 디지털 기술들 만난다

2022.05.04

  • 첨부파일
  • 조회수 150

과기부 주최 ICT분야 전시회 월드IT쇼 4월 20일~22일 개최

2022.04.14 09:00:05

 

2년이 넘는 역병 사태의 결과이겠으나 사회 전반적으로 비대면 방식이 확산되고 있고 이에 따라 자타공인 제조업 강국인 우리의 현장 시스템 내부에서도 기존 숙련공의 판단과 오감을 대체하는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

 

우리 수출의 20%를 점유한다는 반도체는 완전 자동에 근접한 장비산업으로 바뀌었고 글로벌 시장을 공략 중인 자동차 제조사들은 맞춤형 공정 소프트웨어가 이식된 로봇 등을 적극 활용해 생산한지 오래다. 우리 경제 시스템 측면에서 이들 대기업들에게 다양한 부품을 공급하는 중소협력사들에게도 품질과 납기측면의 공급 안정성은 중요한 과제이다. 때문에 생산 공정상에서 디지털 기술에 기반 한 고장 및 안전사고 예방은 우리 제조현장의 필수적인 과제가 되고 있다.

 

오는 20일에 개최되는 과기부 주최 ICT분야 전시회인 월드IT쇼에도 다양한 중소기업들이 품질 검사나 고장 진단, 산업 현장 사고 예방울 위한 디지털화된 기술들을 선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 이파피루스

 

모터는 대부분의 제조현장에서 에너지를 회전력으로 바꿔주는 핵심적인 수단이다. 때문에 생산 공정상 모터에 문제가 생기면 전체 공정의 문제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모터의 고장을 사전에 진단 예방하는 것이 생산현장에서 중요한 이유다. 이전에는 현장 내부의 숙련공들이 주관적으로 쌓아온 현장 경험을 통해 고장을 예측하거나 진단했다면 이제는 데이터에 기반 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솔루션이 대체하게 되는 것.

 

㈜이파피루스(대표. 김정희)는 모터를 포함, 펌프, 압축기, 팬 등 생산현장의 핵심인 회전기계의 진동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여 고장 가능성을 예측하는 솔루션인 ‘모터센스’를 출시했다. 회사에 따르면 출시 전 4년간 다양한 현장 테스트는 물론 모터에 부착된 무선 진동 센서 등이 전하는 데이터를 학습하고 비교, 분석하면서 해당 솔루션을 개발해 왔고 이러한 과정이 쌓여 자체적으로 개별 모터의 고장 예측 모델을 만들어 냈다고 한다.

 

현장의 내부 인력이 고장의 기준을 설정해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무선 센서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이 만드는 현장 데이터 기반의 예측 모델을 통해 잠재적 문제를 사전에 예방한다는 것이 가장 핵심적인 차이다.

 

회사는 이러한 기술력을 인증받아 GS인증(Good Software, ISO 국제표준에 기반하여 소프트웨어의 기능과 품질을 시험하는 국가인증제도) 1등급을 획득, 2021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 '최신SW(소프트웨어)상품대상’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회사 김대표는 이미 국내외 화학 반도체, 제지 등 여러 기업에서 해당 솔루션을 도입해 사용 중이라고 밝혔다.

 

 

| 비즈캠

머신비전 기술은 사람이 눈으로 보고 뇌에서 판단하던 것을 카메라와 영상인식 알고리즘이 대체한 시스템을 말한다.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에서 불량 검수와 CCTV 모니터링, 유동인구 분석, 안면인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미 많이 활용되고 있는 기술이다.

 

비즈캠(대표. Ivan Tan)은 최근 머신비전 소프트웨어와, 임베디드 산업용컨트롤러(IPC), 카메라, 렌즈, 조명 등을 세트로 구성하여 제공되는 머신비전 시스템인 ‘RTU(Ready To Use)’를 출시하였다. 회사에 따르면 감염병 펜데믹으로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공정 수요가 커지면서 다양한 산업현장에서도 비전 시스템 도입 및 자동화 장비 구축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고 한다.

 

이 비전 시스템은 사용 편리성이라는 장점을 갖추고 있다. 디지털 인력난이 심각한 중소 산업 현장에서 프로그래밍에 관한 지식 없이도 간단한 작동 교육만 내부 인력이 이수하면 클릭 몇 번 만으로 해당 프로그램을 운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해당 시스템은 고객의 니즈에 따라 프로그램 UI/UX를 고객사의 로고 및 디자인으로 설계가 가능하며 1D/2D/3D, 길이 측정, 코드 리딩 등 고객이 검사하고자 하는 툴들을 자유로운 형식으로 구성하여 편의성을 높여준다.

 

회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셀프 러닝(Self - Learning)이 가능한 AI 하이브리드 비전 소프트웨어인 ‘위저 인트윗(Wizer Intuit)’도 선보인다. 30-50개의 양품 이미지들을 수집해 검사 영역을 설정하고 학습 버튼만 클릭하면 이미지의 특성을 자체적으로 분석하여 검사를 수행하는 소프트웨어다. 이러한 AI 기반 머신비전 기술이 기업 내에서 품질 안정화에 기여하는 바는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 카네비컴

 

라이다(LiDAR) 센서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말하며 실시간 검지 및 감시를 수행할 수 있다.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자율주행 자동차 산업에도 사용되고 있으며 최근 도입된 중대재해처벌법의 적용을 받는 건설현장에서도 사고방지 및 안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솔루션으로서 산업용 접근경보장치 등에도 활용되고 있다.

 

자동차 전장품 IT기업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하는 회사인 카네비컴(대표. 정종택)은 이 라이다 기술을 양산한 국내 유일한 기업이다. 회사에 따르면 ‘ToF 근거리 라이다 센서’로 알려진 자체 개발 레이저 기술을 활용한 시스템으로 사물의 입체감과 같은 다양한 공간 정보를 빠르게 인식할 수 있고 이를 통해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감지 예방은 물론 자동차와 로봇, 보안, 모바일 기기, 무인선박 등 각종 산업분야의 공간정보 인식을 통한 자동화를 앞당길 수 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스마트 가전 분야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의 기술 구현 등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전망하고 있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원본기사 : 품질 안정성 높여주고 고장ㆍ안전사고 발생 낮춰주는 디지털 기술들 만난다 (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